My slave 5(넌 내게 날개를 달아주었다)

2008/12/14 03:3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간이 12시가 다가온다.

자정은 그날그날의 일과에 대해서 보고 받는 시간이다.

시간은 아직 자정이 되지 않았지만.분침은 자정을 향해서 쉬지 않고 달리고 있었다.

'오늘은 좀 늦는군'

언제나 시간을 어기지 않고 항상 제 시간에 보냈던 녀석이기에 좀 의외였다.

오늘의 스케줄은 무엇이었지?

흠.가만 있어보자.

퇴근후에 회식이 있다고 했었던것 같군..회식 자리가 좀 늦는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울러 늦으면 늦는다고 문자를 보낼것이지.하는 생각도 함께 들었다.

자정은 그 녀석과 내가 약속한 시간이다.시간이 지났다.

하지만 그 녀석이 사전에 나에게 자정을 넘기겠다고 허락을 구한 기억은 없다.

자신의 임의대로 자정을 넘긴것이다.

슬레이브로 길들이기 시작한지 한달,그 녀석은 꽤나 잘했다.내가 알려준 나만의 슬레이브가 되기 위해서 알려준 규칙에 대해서도

그녀석은 발군의 실력으로 외워버렸다.

난 나의 슬레이브가 되면 나의 슬레이브가 되기 위해서 알아야할 100가지의 규칙이 담긴 메일을 보낸다.

그녀석은 그 메일에 담긴 내용을 그날 저녁에 이미 다 외워 버렸다고 한다.

단지 글자를 외워버리는것이 아니고.행동양식이나 태도등의 개념이 빼곡히 적혀 있는데 말이다.어쨌든 그녀석은 상당히 열정적으로 나
의 노예로서의 본분를 지키고 있는중이었다.애초에 그녀석이 말했던 그대로...

그때였다.

'메세지가 도착하였습니다.확인해주세요'

문자메세지가 도착을 했다.

'주인님~저 레드에요.집에서 취침메일 보낼까 하다가 갑자기 주인님이 보고 싶어서.지금 주인님 댁 근처에요.늦은 시각이긴 하지만
너무 뵙고 싶은데요..'

문자를 보고 있자니.말줄임표 뒤에는 아마도.'나와주시면 안되요?' 라는 말을 쓰고 싶었으리라 생각이 들었다.

노예로서 교육을 받고 있는지라.함부로 말하기가 어려웠으리라.말한마디 한마디에 긴장을 해야 하므로..

답장을 보내기 위해서 핸드폰 키패드에 손가락을 올려놓고 토닥토닥 치기 시작했다.

이넘의 키패드는 항상 느끼는거지만 너무 작다;;오타가 잦아지는것을 보니.키가 두개씩 겹쳐서 처지는거 같다.

'어디냐?'

'주인님 댁 앞 학교 옆 거리에 있어요.'

'기다리고 있어라.곧 나가마'

'네.주인님'

옷을 주섬주섬 입고.그녀석이 기다리는 곳으로 나갔다.

이젠 여름이 가고 쌀쌀해졌음일까?

긴팔을 입은 그녀석이 보이는거 같았다.발걸음이 소리가 나지 않게 살짝 다가가서 툭 쳤다.

"앗.주인님.나오셨어요?"

"응.그래.갑자기 만나니까 더 반갑구나"

"네,주인님.전 오늘 회식 자리에 갔다가.회식도 재미없고..주인님 생각만 머리에 맴돌고 그래서..집에 안가고 그냥 주인님 뵈러 왔어

요.주인님이 집에 계셔서 다행이에요~^^"

"녀석.신났구나~"

"그럼요.그럼요..주중에도 이렇게 주인님을 뵐수 있어서 얼마나 행복한지 몰라요~"

"맨날 혼나기만 하는녀석이 뭐가 그리 즐겁냐? -.-"

"그래도 전 좋은 걸요.주인님.주인님이 계시다는것이 절 얼마나 안정적인 삶으로 이끌어주는지 몰라요.주인님.제 주인님으로 저를 항

상 지켜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응.그랴.그랴~""

"그건 그렇고 거기 손뒤에 들고 있는 건 뭐냐?"

"아.이건 주인님 나오시면 드릴려고 했던 거에요.녹차라떼~.주인님이 좋아하시잖아요~.그리고 제것도 한개~"

"응.그래.마침 뭔가 먹고 싶었는데.잘 되었구나.길에서 이럴게 아니라 차로 가자꾸나.마침 도로변에 대놨어.차댈곳이 없어서~"

"네.주인님~"

차가 주차되어 있는곳으로 이동하는 데는 그리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다.바로 근방에 주차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차문을 열고 자리에 앉았다.그녀석은 자리에 앉기전에 정해준 대로 치마를 내리고 맨살로 시트에 앉았다.

맨살로 시트에 앉게 하는건 내가 나의 슬레이브에게 내리는 규칙이었다.

"오느라고 수고 많이 했다.무섭진 않았지?"

"네.주인님.얼굴이 무기라고 아무도 안쳐다보던걸요?-.-"

"이녀석! 네가 그러면 난 죽으란 말이냐? 잘못했지!"

"네.주인님.."

그렇게 느닷없이 찾아온 슬레이브와 즐겁게 도란도란 이야기를 하고 있다가 넌지시 물어봤다.

"슬레이브로써 너의 삶에 만족을 하고 있느냐?"

"네.주인님.슬레이브를 하기전의 일상과 지금의 저의 일상이 이렇게 달라질줄은 상상도 못했어요.뭔가 안정적이고.마음이 여유로워지

고.가슴 한군데가 꽉 차 있는것이.왜 지금껏 주인님을 만나지 못했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요.저에게 이런 정신적인 충만감을 주셔서 정

말 감사합니다.주인님."

"응.그래.뭔가 애로사항은 없느냐? 주종관계가 처음일텐데 말이다."

"네.주인님.말씀드리겠습니다.처음엔 주인님이라는 호칭이 입에 잘 붙지 않았습니다.아무래도 익숙한 말이 아닌지라.하지만..주인님에게 참 많은 가르침을 받은 후에.지금은 거의 자동적으로 주인님이라는 말이 입에 붙어서 나오더라구요.제게 가르침을 주셔서 감사합니다.주인님"

"그외에는 없는가?"

"네.주인님.아직 없습니다.워낙에 주인님이 좋으신 분인지라.주인님이 주신 가르침을 스펀지처럼 흡수하기도 벅찹니다.~^^"

"녀석..아부도 할줄 아는구나.~"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frewave0.cafe24.com/tc/trackback/126

Comments

  1. 감동대장님 2007/10/03 14:30

    오타 없죠? -.-

    perm. |  mod/del. |  reply.
  2. 예섬 2007/10/03 19:05

    오타 찾을려고 또 읽었다는...ㅡ.ㅡ
    눈 아파요...

    perm. |  mod/del. |  reply.
  3. 엄마곰 2007/10/03 21:54

    너무 오랜만에 올리셨어요!!!!

    perm. |  mod/del. |  reply.
  4. 나가사와 2007/10/04 15:05

    이런것도 하셧군....^^

    perm. |  mod/del. |  reply.
  5. 사랑하고싶다 2007/10/08 02:47

    감동대장님이 쓴글을 읽고 있음..항상..마음이 편안해져여..
    마음의 안식처를 탖은것 처럼..
    새글이 안올라와도.. 읽고 또 읽고..ㅋㅋ 그래도 좋아욤~!

    perm. |  mod/del. |  reply.
    • 사랑하고싶다 2007/10/08 02:51

      오타있눈데..수정이 왜,,안되는거얌..흠.. 비번을 왜,,안눌렀는데.. 글은 등록되고..ㅋㅋ
      리플..달아지는것도 신기하당..ㅎ 재밌써욤~^^

    • 감동대장님 2007/10/08 09:18

      네~ 그러니까 매일 매일 오세요`^^

  6. 비밀방문자 2007/10/09 13:4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7. 카뮈 2008/03/01 16:31

    전 서브성향이지만 마인드도 글코 배울것이 많은 소설 잘보고가요^^

    행복한 에셈하세요~~

    perm. |  mod/del. |  reply.
  8. 김자동 2008/12/27 11:19

    오늘 처음 대장님과 대화를 하고서 많이 반성했습니다. 이제부터 글 읽고 댓글 잘 달을께요 감사합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8/12/27 10:15

      네.앞으로는 좋은 글에는 꼭 반응을 보여주세요`^^

  9. 비밀방문자 2009/05/23 22:2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5/24 05:22

      네.네.도움이 되신다니.다행입니다`~^^

  10. 민정이 2009/05/29 17:00

    직접 지으신 얘기예요? 와우~ 존경스러운데요^^
    님처럼 관리하고 이러기 정말 쉽지 않은데...진짜 대인을 만난 기분이네요~~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5/30 21:59

      원.별말씀을요.과찬이십니다`^^

  11. 비밀방문자 2009/07/09 11:2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7/11 11:45

      아.하.그러셨군요!

  12. 비밀방문자 2009/08/06 23:1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8/06 23:23

      6편부터가 아니고 7편부터일텐데;;

  13. 비밀방문자 2009/08/30 11:0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8/31 11:33

      네.재미나죠~~

  14. 비밀방문자 2009/09/11 03:5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9/11 06:59

      제가 늘상 하는 주종 스타일이 이렇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리얼하게 쓸수 있는것이고.

      다들 경험담이냐고 많이들 묻지요.

  15. 비밀방문자 2009/09/29 01:28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6. 소금쟁이 2009/10/11 21:18

    ㅎㅎㅎ 진짜 소설인지 경험담인지 구별이 잘 안되는 분위기에요^^
    멋진 오라방~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11/09 22:48

      암.멋지지~^^

  17. 비밀방문자 2009/11/09 22:4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11/09 22:48

      점점 더 푹~ 빠지실겁니다`^^

  18. 캔디 2009/12/26 23:21

    빠져들게 되는데요 이야기에^^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12/26 23:35

      그럼요.그럼요~~그렇게 썼으니까요..-.-

  19. 비밀방문자 2010/01/02 01:48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1/02 01:53

      네.그렇지요`^^

  20. 방문자 2010/01/03 23:32

    잘읽었어요^^ㅎㅎ

    perm. |  mod/del. |  reply.
  21. coolranch- 2010/02/18 16:03

    ㅋㅋ 전 오타 발견이요! :) '잇어서' -> '있어서' ㅎㅎ 점점 너무 재밌어지고 있어요! 그만 보고 숙제해야하는데;;;ㅠ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2/18 16:08

      덕분에 수정했어요`^^

  22. 비밀방문자 2010/04/02 23:0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4/19 00:31

      응.그래보이지?^^

  23. 비밀방문자 2010/04/15 21:1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4/19 00:32

      울타리가 하나 생기는 기분이 되는거지.언제나 기댈수 있는 큰 울타리.

      내가 그랬잖아.넌 계속 변하게 될거라고.

  24. Queen 2010/04/19 00:25

    소설이 환상적인 이유는..

    잘 따르는 '레드'가 정말 상상속의 그러한 섭이기 때문이 아닐까요..?
    멋있네요 정말.. 정말..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4/19 00:32

      이상적인 슬레이브인거죠.교과서 같은..

  25. 비밀방문자 2010/04/29 19:4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4/30 21:50

      저는 라떼 종류는 다 좋아해요~ 특히 밀크티를 제일 좋아하긴 하지요`^^

  26. 비밀방문자 2010/05/14 11:2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5/14 20:26

      네.실제로 그렇게 합니다~

  27. 라리마 2010/05/23 19:46

    스.펀.지.

    이부분에서 피식~ 웃어버린 저는 뭘~까요

    perm. |  mod/del. |  reply.
  28. Ye 2010/09/19 22:45

    레드....... 정말멋잇네요.......

    perm. |  mod/del. |  reply.
  29. JY 2010/10/19 16:02

    슬래이브는 머리도 좋아야 하는군요..
    외우는 것도 열정적으로 열정을 다해서..^^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10/19 19:02

      뭐든 열정적으로.

  30. 비밀방문자 2010/10/20 20:4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10/20 20:51

      아.하.하.푹~ 빠지셨군요!

  31. 비밀방문자 2011/01/04 01:3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32. 비밀방문자 2011/03/25 01:1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1/03/25 04:45

      그런건없는데.내가 치마입는것을 좋아해

  33. 비밀방문자 2011/05/16 18:1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34. 이제시작 2011/06/22 18:45

    오타를 발견하고 말고 할 겨를도 없이 폭풍으로 읽고 있어요 ㅋㅋㅋㅋ

    난 오늘 과연 몇 시까지 컴퓨터 앞에 있게 될 것인가 ㅠㅠ

    perm. |  mod/del. |  reply.
  35. 비밀방문자 2012/06/14 20:3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36. 비밀방문자 2012/10/15 13:3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37. 비밀방문자 2013/02/10 18:2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38. 배래에서 2013/07/29 01:55

    오타까지 신경 쓰시고.
    사실 오타가 아니고 맞춤법이 틀렸는데도 모르는 사람들도
    종종 있는데 그런 사람들은 깬답니다.
    레드.
    여주 이름 잘지으셨네요.
    뭐랄까 남주 성향에 맞는 이름 같아요.

    회식 후에 술이 약간 오르면 정말 누군가 만나고 싶을 때 많은데
    그런 심리까지 꿰뚫으시는 님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7/29 02:04

      오늘이 그런 날이신가보군요~
      레드..정말 열정적인 이름이지요.

  39. 비밀방문자 2013/08/29 12:3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40. 비밀방문자 2013/11/10 23:0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41. 비밀방문자 2014/04/27 18:4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4/04/27 18:55

      그 설레임의 발걸음.정말 즐겁고 기쁜 발걸음이지요~^^

  42. dayeun 2015/04/04 22:12

    전.. 치마를 올리고 앉겠어요 .... 내리고 앉으면..... 벗는건가요? ㅎㅎㅎ...

    맨살에 시트 .. .. 아 나중에 일어날때 살 아픈데 ...

    perm. |  mod/del. |  reply.
  43. 비밀방문자 2015/07/08 16:51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44. 욱이 2015/10/15 15:27

    실제 경험담처럼 리얼하네요

    잘 읽고 있습니다^^

    perm. |  mod/del. |  reply.
  45. 비밀방문자 2016/01/01 15:5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46. 밤비 2018/11/27 07:53

    섭이라면 보고를 하는게 당연하지만..

    전 소설처럼 많이 지켜진적이 없어서

    저도 섭 성향이지만 슬레이브는 많은 공부와

    인내심이 필요한가 보네요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