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스로를 사랑하지 않는다면

2013/08/18 14:3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는 멍 투성이인 당신이,온통 땀에 젖어서 바닥에 널부러져 있는 당신이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의 소유물이라는 확실한 점에 대해서 한점의 흔들림도 없다.

나는 그러한 소유물을 만들기 위해서 너를 매질하고 벌주고 사용하고 모욕과 수치심을 줄것이다.

내가 무엇을 하건.어떻게 하건 너는 감내해야함은 물론이고 그래서 나는 네가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나의 소유물이라는 점에 이견을 달지 않는것인지도 모른다.

만약 당신이.이도저도 아닌 말랑한 마음가짐으로 주종관계에 임한다면 내가 당신을 평가하고 아끼는 마음은 사뭇다른것이 당연할것이다.

이 모든것은 당신이 당신 스스로를 사랑하는것에서 출발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당신이 만약 스스로를 아끼고 사랑하지 않는다면 나는 이 험난한 여정에서 당신이 행복을 느끼고자 함이 아닌 자신을 파괴하려는 목적이라고 간주할수 밖에 없을테고.나는 그 잘못된 시작점을 처절하게 깨어주고 제대로 된 관계를 시작하도록 할것이다.

자신을 파괴하려는 목적으로 나를 도구로 사용코자 한다면 그에 따른 댓가는 뜨거울것이다.

매우 흥미진진하게 말이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Trackback

Trackback Address :: http://frewave0.cafe24.com/tc/trackback/705

Comments

  1. 비밀방문자 2013/08/20 06:21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8/20 08:45

      그래야지.

  2. 배래에서 2013/08/21 01:42

    하시던 대로 하시지 ..
    움짤을...

    위에 움짤은 좀...



    너 자신을 사랑하라. 좋은 말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8/21 02:01

      이게 어때서요? 좋은데요.

  3. 비밀방문자 2013/08/23 01:2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8/23 01:27

      블로그질도 가능하구나 좋다!

  4. 비밀방문자 2013/08/25 21:3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8/25 22:00

      응.그렇지.정말 매우 맞는 말이지

  5. 비밀방문자 2013/09/01 02:1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6. 비밀방문자 2013/09/01 02:1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7. 비밀방문자 2013/09/24 00:1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9/24 07:15

      이기적인 마음은 좋은 관계를 저해하는 매우 큰 걸림돌이지요

  8. 비밀방문자 2013/09/24 13:58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9/24 14:23

      그럼요.그럼요. 그렇죠~

  9. 비밀방문자 2013/09/28 23:2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0. 골드 2013/10/03 07:39

    내자신을 좀더 사랑하기위해
    끝없는 자괴감과 자존감상실을 이겨내기위해
    갈망과 현실사이에 조율을위해
    용기를 내어봅니다

    perm. |  mod/del. |  reply.
  11. 비밀방문자 2013/10/28 13:3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2. 비밀방문자 2013/11/08 07:5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3. 비밀방문자 2013/11/26 19:31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4. 소리 2014/01/15 04:16

    부끄러워지는 글입니다....
    두고두고 마음속에 미안함이 쌓이게 되는.

    perm. |  mod/del. |  reply.
  15. 버릇없는까망이 2014/03/08 17:00

    그런사랑을받을수있으면
    얼마나..행복할까요....

    미운모습도 더러울지도모르는모습까지도
    모든걸.감싸주고아껴주는

    perm. |  mod/del. |  reply.
  16. 비밀방문자 2014/07/05 19:2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7. toto 2014/09/10 04:20

    제가 성향을 찾으려고 하는 이유예요.생각보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잘 모르고 살아요.샌프란시스코 카스트로에서 프렌치키스를 나누던 게이들을 보며 마음이 불편했어요불쾌해 하는 내 모습이 낯설고 놀라웠어요전 동성애자들에 대해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고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았는데 실제로 보니 많이 불편하더라구요나에대해 잘 안다고 생각했는데  직접 경험해 보지 않고는 잘모르는 부분도 많아요.그래서 될 수 있으면 많은것 경험해 보려고 하는데... 제가 조심성이 많아요. 액티브한 활동들은 즐기지만 위험한건 안해요.또래보다 많은 경험을 했지만 긴 연애 경험은 없어요. 다른 이유들도 있었지만 결혼할 사람 아니면 잘 수 없다고 생각했거든요아가가 생기면? 결혼하지뭐 그리고 문제가 생기면 이혼하면되지 뭐 이런 쿨한 생각을 못해요 실수로 내 소중한 인생에 얼룩을 남길순 없다며 많이 괴롭혔어요. 유혹이 많았지만 잘 참았구요. 그래서 지금도 많이 망설여지고 겁도 나요^^사랑하는 나를 위해 폭발할 수 있을까요?

    perm. |  mod/del. |  reply.
  18. 비밀방문자 2014/09/16 21:5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4/09/16 22:03

      헉.먹깨비.나 고등학교때 별명이었는데;;

  19. 비밀방문자 2016/01/08 19:5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6/01/08 19:58

      맞습니다.그렇지요!

  20. 비밀방문자 2016/01/29 18:2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1. 비밀방문자 2016/03/11 19:2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