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

2008/07/30 07:2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전 한 에셈머와 연인관계로 사귀었었습니다.

그 친구는 그냥 스팽키였었죠.

전 아시다시피..그냥 스팽커는 아니죠..지배와 복종을 선호하는..

어쨌든 저도 스팽킹을 좋아했었기 때문에..둘 사이는 겉으로 보기엔 완벽한 행복한 사이였죠.

하지만.결론은.헤어졌죠.전 제가 좋아하고 사랑하는 사람 못때립니다.가학욕구도 일어나지 않아요.

제 성향이 새디멜 마스터인데..참 아이러니 하죠?

에셈머와 결혼하고픈 생각을 가지고 있는 섭이 있는데.제가 그 섭이 정말 마음에 든다면.저로선 참 난감할거 같아요.

그게 정말..딜레마거든요.영원히.이 녀석을 잡아서 평생 행복하려면 전 그친구를 강하게 지배하고 길들이고 그래야 하는데..

이 친구가 좋아져버리고 사랑스러워져버리면..그렇게 하질 못해요.

한번의 실수를 거울삼아..다음엔 절대.내가 좋아하는 사람의 성향앞에서 주저하는 일 없이.약해지지 않을거라고 맹세했는데..

또 다시.그러는거 보니.전 천성이 그런가봐요.이러면 전 에셈머랑은 결혼 못하는거 아닌지 모르겠어요.그냥 단지.항상 꿈꾸기만 하고 마는걸까요?

영원히 외롭게 살아야 하는 딜레마의 덫이 아닐런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mments

  1. 비밀방문자 2008/07/31 00:1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8/07/31 05:07

      나 원래 무지하게 인간적이야~^^ 응.그랴.고맙구나.힘낼게~

  2. 비밀방문자 2008/07/31 17:1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8/08/01 00:25

      그러게요.경험 해본 분들은 다들 공감하고.경험 못한 분들이 난 안그럴거야~ 라고 하면서.뻔한 결과가 보이는 그런 관계가 되려고 하지요;;

  3. 비밀방문자 2008/07/31 20:3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8/08/01 00:26

      그.그래.다들 비밀 댓글이라.그렇겠구나~

  4. 비밀방문자 2008/08/01 19:4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8/08/01 21:14

      응.그랴.그랴.그러마~

  5. 비밀방문자 2009/01/04 21:5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1/04 22:18

      전 아직도 기다리고 있어요;; 언젠간 나타나겠죠?^^

  6. 비밀방문자 2009/01/16 16:0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1/16 19:57

      그건 그냥 너에게 매어진 천형이라고 생각해라.일부러 뗄래야 떼어낼수가 없어..

  7. 비밀방문자 2009/05/25 16:08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5/25 18:23

      네.둘중의 어느 한가지만 가능한거 같더라구요.

  8. 비밀방문자 2009/06/25 23:1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8/10 16:39

      응.그랴.그랴`^^

  9. 비밀방문자 2009/08/10 13:1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8/10 16:39

      결혼을 안하면 된다.

  10. 비밀방문자 2010/04/02 19:1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4/02 19:22

      이젠 안그래요~ 그동안 많이 마음을 잡았달까요?^^

  11. 비밀방문자 2010/05/19 23:5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2. 라리마 2010/05/21 09:18

    전 제가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 못때린다..

    그럼 저는 맞으면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 못되는건가요?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5/21 09:26

      이건 옛날이야기야.요즘은 반대야.

  13. 예린냥:) 2010/08/20 21:14

    아니에요 때리는건 사랑한다는 표시에요~
    원래 선생님들도 제자를 사랑하니까 때리고 부모님도 사랑하니까 자식을 때리고 친구들도 저를 사랑하니까 때리....;;
    생각해보니까 저는 많은 사랑을 받고있는것같아요;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8/20 21:31

      사랑받는 사람은 행복하지.

    • 비밀방문자 2010/08/20 22:1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14. 딸기 2010/08/28 12:19

    뭔가 모를 찌르르르르르르한 느낌이 와요 이제는 반대라고 하시니 더 사랑해주실 수 있겠네요!!!!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8/28 12:23

      ㅇㅇ.그렇지~ 이제는~^^

  15. 비밀방문자 2010/09/06 00:11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9/06 00:22

      네.그럼요.물론입니다.~

  16. JY 2010/09/19 01:52

    아.. 이 것이 앞에 말씀하신 글에 대한 설명같아요
    영원한 딜레마..
    사랑하는 사람이..
    주인님의 손으로 인해 더 달궈지고 걸러져서
    가장 순백의 보석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다면..
    그것보다 가치있고 아름다운 건 없을거란 생각이 들어요
    물론 그렇게 하려면 정말 독해져야 할 것 같단 생각이 들지만..
    진정한 사랑은 독하죠..더 정확히 말하면 강한 거 같아요
    모든 걸 뛰어 넘죠..
    저에게 사랑하는 아이가 있다면 그런데 그 아이에게 결점이 있다면
    혹독하게 대하더라도 그 결점을 없애주고 싶어요
    서로 힘들지만.. 아프지만.. 그런 과정으로 더 친밀해지겠죠

    저 같은 경우는 싫어하는 사람은 목소리도 듣기 싫거든요
    그사람을 미워하는 마음 괴롭히는 열정까지도 아깝다는 생각이..
    괴롭히는 것도 열정이 있어야 괴롭혀요.. 관심이 있어야죠..
    전 그 열정 그 관심조차 버려 버리거든요
    반대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그 모든 열정과 관심을 쏟아 붇게 되죠..
    사랑의 표시.. ^^

    perm. |  mod/del. |  reply.
  17. 비밀방문자 2011/05/06 00:3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8. 비밀방문자 2011/10/13 23:5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1/10/14 00:03

      응.난 선량한 새디마스터.

  19. 비밀방문자 2012/04/10 19:2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2/04/10 20:51

      응.쉬지않고 움직이거라.

  20. 왕초보 2012/08/31 11:04

    대장님도 사랑과 성향 사이에서 이런 딜레마를 느끼시는구나..

    그래서 더없이 솔직하면서도 인간적이어 보이나봐요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2/08/31 12:23

      네.그렇습니다~^^

  21. 배래에서 2013/07/11 00:05

    앞선 글들과 괴리되는
    말씀이군요.
    사랑하면 때리지 못하는 것은 바닐라적 관념아닌가요?

    댓글에서 이젠 아니라고 하셨네요.ㅎㅎ

    사랑하는 사람을 마음이 아파 못 때린다는
    어떤 분 돔의 경험담은 어찌 해석을
    해야 하는 지.

    제가 이래서 사랑의 색깔을
    구별하지도 이해하지도 못하나봐요.
    그래서 어렵다고 하는지.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7/11 00:15

      바닐라적인 관점일수도 아닐수도 있습니다.

      에셈머라고 해서 무조건적으로 때려야만하는건 아니닌까요.

      하지만.어쩄든 중요한건 지금의 저는 때린다는것.

  22. 배래에서 2013/07/11 00:31

    ㅋㅋㅋㅋ
    그러네요. 현재는 때린다는 것.
    때린다....
    이 말씀이 듣기 좋네요.
    제가 맞는 게 아닌데도.
    ㅎㅎ 제가 맞는 게 아니라서 그런 건지...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7/11 00:41

      그럴지도 모르지요.직접 맞는거 아니라서;;

  23. 비밀방문자 2013/11/28 11:5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4. 비밀방문자 2014/07/07 22:51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5. 하얀구름 2015/01/31 19:46

    사랑하는 이성의.감정이.들어가면 아무래도...덜(?)때리게.되지.않을까 싶습니다..
    그러나..대장님께서는 이제는.아니라고 하시니..ㅎㅎ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5/01/31 21:38

      더욱.가열차게 휘리릭.짜악.퍽퍽퍽!을 할겁니다!

  26. 비밀방문자 2016/02/09 21:5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7. 비밀방문자 2016/03/01 23:4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8. 비밀방문자 2016/10/16 20:5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9. 비밀방문자 2016/11/16 20:33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

  
  
  
  
  
  
  
  
 

당신이 진정 원하는것..

2008/01/14 09:2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이런 저런 펨섭분들에게 상담을 받습니다.

상담을 받게 되면 전 그냥 한마디만 합니다.

"그냥 관둬."

뭔가 불만사항..채워지지 않는 그런 허전함이 있어서 상담을 하는거겠지요?

그래서 전 그냥 관둬.라고 말하는겁니다.

내 성향이 그러하고 주인님이 필요하니까.일단 하긴 하는데.성향이전에 여자고 인간이니까..

당연히 주인님에게 속상하거나.뭔가 바라는 점이 있을거겠죠.주인님도 신이 아니니까 완벽하게 채워주진 못할테니까 말입니다.

그렇다면 ..이즈음에서 의문이 하나 생깁니다.

여러분이 궁극적으로 원하는것은 무엇입니까?

여러분의 주인님과 결혼하는것입니까?

만약 그렇다면.행복을 만들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하시면 됩니다.평생 주인님을 모시고 사는건 정말 얼마나 행복한 일일까요?

일반인 남자들과 있으면 아무런 감흥이 느껴지지 않는다는 다수의 펨섭들의 이야기를 들어본다면..자신의 주인님과 결혼하는것은 로망중의 로망이겠죠.

자.다시 질문으로 넘어가서.만약 여러분들이 주인님과 결혼하는것을 원치 않는다면.지금의 주인님은 결혼하기전의 과도기적인 관계에 불과한 존재들인겁니까?

거기에 생각이 미치니.기분이 좀 그렇네요..

지금 주인님과 같이 평생 사는게 아니라면 이별을 전제로 하는 과도기적인 관계라는것이 말이지요.이별은 슬프고 힘들고 아픈거겠죠.아무리 과도기적인 관계라 하더라도.지금 주인님이 좋으면 정말 좋으신분이시고.나에게 정말 맞는 분이라면 최소 몇년정도씩 관계를 유지할테니까요.

그런다음에 결혼을 할 시기가 오면 그 주인님과 이별하고 다른분이랑 결혼을 한다라는 말씀이시겠지요? 일반인 또는..또 다른 결혼을 할 사람..

평생 결혼을 안하고 주인님만 모시겠다..라고 한다면 아무 문제 없습니다.

단.그 주인님도 평생 결혼을 안하시고 독신을 고수하셔야 하겠지요.

하지만.둘중의 어느하나라도.난 결혼은 하고싶어.라고 한다면.

이건 이미 예견된 이별이겠죠? 정말 안타깝습니다.정말 두분이 어울리는 주종인데.어떡합니까?

무리수를 두어서 결혼을 하던가.혼자 살던가 해야겠죠..

이런 결론을 도출해보면 정말 인간관계는 힘들고.특히 남녀관계는 더욱더 힘든 관계입니다.

그렇다고 펨섭 여러분..바닐라 남자는 어떠신가요?바닐라 남자와 결혼을 한다면.평생 행복할까요?

여러분들이 어떤 목적성을 가지고 주종을 하는지 한번씩은 되집어 봐야 할것입니다.

성향이 있으니까 그냥 주종해보는거야..또는..

몰라~ 난 지금 이대로가 좋아.나중일은 나중에 생각하는거야.라고 생각하신다면..

그러시던지요..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센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단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Comments

  1. jeanni 2008/01/15 15:10

    인연에 무슨 한정이 있나요? 헤어질 사람은 다 헤어지고 만날사람은 다 만나고.. 같이할 사람은 같이하는데.. 오지도 않은 것에 대해 너무 많이 생각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현재 지금 관계에 최선을 다하면 그뿐..ㅎㅎㅎ..오지도 않은 미래에 대해 걱정으로 현재에 안타까움이나 아쉬움을 가질필요 없겠죠. 걱정한들.. 미래가 모두 내뜻대로 되지는 않는듯..평생같이할거라고 말한들 그건 그사람의 현재의 마음의 바램일뿐.. 그대로 된다는 보장은 없죠.. 울어야 하고 아파야 하는 상황이 오면 그 때가서 울고 아파하고.. 그 아픔이 두려워 미리 걱정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모든가치판단은 자기가 하는거니깐. 그 결과 선태고가 결과에 대한 책임은 개개인이 지는거라 생각드네요. 평범한 사람과 결혼을 하던 주종관계를 오래 두며 독신으로 살던 무든 자신이 바라는게 무엇인지 잘알고 선택하면 되지 모든게 100% 만족할수 있나요? 선택에대한 결과에 따른 마이너스 플러스는 각자 알아서 받아 들이는거죠.. ㅎㅎㅎㅎ 브라브라브라.. 주절이 이야기 하고 갑니당... ㅎㅎㅎ.

    perm. |  mod/del. |  reply.
  2. jeanni 2008/01/15 15:12

    아우.. 이거 두개나 올라갔네 삭제는 비밀번호를 아예 안쳤는데 이거 어떻게 지우나? 하하하~~

    perm. |  mod/del. |  reply.
  3. 끄야 2008/01/21 19:17

    이제 블로그 하시는건가~

    perm. |  mod/del. |  reply.
  4. 사랑 2008/05/19 18:46

    전 그런 것 같아요.. 주위에 성소수자 친구들이 많은지라.. 동성애자도 있고, 양성애자도 있고, FTM이나 TMF도 있고, 무성애자도 있고.. 사람마다의 색은 제각각이니까요..
    제가 자주가는 커뮤니티들에서의 지배적인 의견은 대부분..
    현재의 결혼제도라는 것에 회의적이죠...
    동성결혼이나 입양문제가 아무래도 주를 이루지만요..
    뭐 동성동본을 넘어서 근친간의 결혼과 사랑에 대한 얘기도 가끔 나오고..
    전 굳이 결혼을 하고 싶다는 생각은 아직은 그렇게 들지 않아요...
    하게 되도 제 주변 정리 다 되고..(일테면, 동생 녀석 먼저 결혼 시켜놓고...)
    그 후로나 생각하게 될 듯해요..
    달리 강요받아온 것도 아닌데, 왠지 모를 책임감이랄까요...
    어쨌든, 결혼이란 건 말이죠
    쉽게 생각할 건 아닌 것 같아요..
    서로가 좋아서 결혼하신 우리 부모님만 봐도 의견 충돌이 상당히 있는 것을 보면...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하는 것이 결혼 아닐까요..
    그리고 전, 아무리 신중하게 결혼을 결정한다고 해도..
    현재와 같은 결혼제도, 가족제도 하에서는.. 그다지 결혼 하고 싶지 않네요..ㅜㅜ
    별로 행복하지 않을 것 같아요..
    아빠와 엄마와 아이들이 살아가는 곳을 가정이라고 분류하고, 그런 가정을 꾸리기 위한 것을 결혼이라고 정의한다면...
    그런 결혼이라면..
    별로 내키지 않을 것 같아요...^^;;

    perm. |  mod/del. |  reply.
    • 사랑 2008/05/19 18:47

      앗 오타~
      FTM이나 TMF도 있고 -> FTM이나 MTF도 있고 인데;;;
      ㄷㄷㄷㄷ;;;

  5. 비밀방문자 2009/06/21 16:38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09/06/21 17:35

      그건 나중 문제입니다.

  6. 비밀방문자 2009/08/10 14:51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7. 비밀방문자 2010/04/02 00:5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4/02 11:09

      네.너무나 행복하게 잘 살고들 있답니다.

      아주 부러운 생활이지요`^^

  8. 비밀방문자 2010/05/20 00:40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5/20 00:53

      그러게요.한번쯤 생각해볼 일입니다.

  9. 라리마 2010/05/21 10:22

    전 뭘 원할까요..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05/21 10:25

      글쎄;; 뭘까?

  10. 예린양 2010/10/09 19:11

    그냥관둬,,~
    대장님 초시크하세요 근데 그런말만큼 자신을 되돌아보게하고
    자극하는 단어가 있을지모르겠어요 ^^
    근데 무서워서 상담을 하려는 섭분들이 줄어들지도;;
    농,농담이에요~ ^^;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0/10/09 19:43

      응.그랴~ 농담이겠지?;

      그래도 할 사람들은 다 하더라구.

    • 비밀방문자 2010/10/09 21:0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11. 꿈꾸는 슬레이브 2011/02/04 09:28

    이건 또 얼마나 이상스런궤변인가요?ㅋㅋ
    그럼 님은 님 서브나 슬레이브 에게 님에대해 철저히
    주인 아님 마스터가 되기만을 바랄 뿐 서브나
    슬레이브가 님에 대해 치근덕 대는게 귀찮단 말씀으로
    밖에 안들리네요ᆞ겉 그럴싸한 이기적인 분은
    아닌지 먼저 자신부터 돌아본 후 관둬 라고
    명쾌한 답을 줄 수 있을것 같은데ᆞᆢ흠ᆢ

    perm. |  mod/del. |  reply.
    • 슬레이브 2011/02/05 17:38

      자삭해주세요 ^^

  12. 비밀방문자 2011/05/05 04:1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3. 비밀방문자 2011/10/08 21:4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4. 비밀방문자 2012/03/17 00:2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2/03/18 06:19

      지금은 열심히 할때.

  15. 배래에서 2013/07/04 23:00

    어렵네요.
    님 말씀도 맞고 갈등하는 섭분들도 이해되고.
    에세머라고 모두 독신주의는 아닐 테고.
    주인과 남편. 아내와 섭.
    휴... 너무 어려워요.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7/05 01:36

      글쎼요.저는 이것이 왜 어려운 말인지 알지 못합니다.
      결혼해서 주인님을 평생 모신다는것인데.실제 행동하기가 어려운것이지
      말 자체는 어렵지 않은거 같은데요?

  16. 배래에서 2013/07/05 09:24

    저 역시 보통 사람이므로
    사람들이 흔히 하는 말을 거스르지 못하는 경우가 많지요.

    '말은 좋지.'라는 말처럼

    말로는 좋은데 현실에서는 그러하지 못하지요.

    저는 말이나 생각처럼 안 되는 일이 많이 있답니다.

    말자체는 이해하지만 그렇게 하는 것이 어렵고,

    이해는 하지만 공감하지 않는 경우고 있고요.^^

    perm. |  mod/del. |  reply.
    • 감동대장님 2013/07/05 09:25

      뭐든지 행동하기가 제일 어렵지요.생각은 하고 있거나 가능하리라 여겨지는 많은것들이.

  17. 배래에서 2013/07/05 09:46

    앗, 댓글을 달아주셨네요.ㅋㅋ

    글 읽느라 몰랐는데...

    perm. |  mod/del. |  reply.
  18. 비밀방문자 2013/11/28 12:16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19. 비밀방문자 2014/07/08 00:27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0. 비밀방문자 2014/09/18 20:54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1. 비밀방문자 2014/09/21 03:35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2. 비밀방문자 2016/02/03 21:59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23. 비밀방문자 2016/02/22 23:32

    관리자만 볼 수 있는 댓글입니다.

    perm. |  mod/del. |  reply.

What's on your mind?

댓글 입력 폼